정보 수집가




충청북도 청주

한 초등학교 교사가

자택 화장실에서 사망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합니다.





지난 9월 17일

청주 상당경찰서는 오전 10시 9분쯤

청주시 서원구 소재 아파트 화장실에서

모 초등학교 교사 48살 A씨가 

망해 있는 것을 동료 교사가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는데


동료 교사는

"A씨가 출근하지 않아 집에

찾아가 보니 숨져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고 하네요.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 등

범죄 혐의점이 없는 점을 미뤄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고 경위롤

조사하고 있다고 합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