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수집가




시인 허수경 씨가

독일에서 암 투병 중 향년 54세

별세(사망)했다고 합니다.





10월 4일 오늘

김민정 난다 대표는 페이스북에

위암 말기로 투병해왔던 허수경 시인이

지난 3일 오후 7시 50분에 눈을

감았다고 알렸답니다.



한편

시인 허수경 씨는 경남 진주 출신으로

 1987년 '실천문학'을 통해

시인으로 등단했고


1992년 독일로 건너가 뮌스터대학에서

고대근동고고학을 공부해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독일인 지도교수와 결혼한 뒤

독일에서 꾸준히 모국어로 시와

산문을 썼고


대표 시집으로는

'슬픔만한 거름이 어디 있으랴'

'혼자 가는 먼 집', '청동의 시간 감자의 시간

'빌어먹을 차가운 심장'과

수필집 '길모퉁이의 중국식당'

'모래도시를 찾아서' 등이 있으며


2001년 제14회 동서문학상과

2016년 제6회 전숙희문학상 등을 수상

제15회 이육사 시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고


허수경 시인은

투병중에도 2003년 출간한 산문집

'길모퉁이의 중국식당'의 개정판

'그대는 할말을 어디에 두고 왔는가'

(난다)를 펴냈답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