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수집가




래퍼 마이크로닷이

부모의 사기 혐의로 출연 중인

방송에서 하차하고 활동을

중단한 가운데


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 아버지가 과거 회삿돈을

횡령한 사건이 다시금 떠오르면서

비아이도 같은 맥락으로 화제의

중심에 섰답니다.





2015년 9월 15일

비아이가 아이콘으로 데뷔하기 전인

지난 2014년에 비아이 아빠 A씨가

 회삿돈 24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됐었다고 하네요.


당시 비아이 아빠

공범 1명과 지분 보유 정보를 허위 공시

투자금 181억 원을 모았고

회사자금 23억 9천만원을 나눠 쓴

혐의를 받았었답니다.


한편

아이콘 비아이 측은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랍니다.



Comment +0